이재명-권성동 '상견례 회동'서 민생협치 뜻 모아
현안 두고는 신경전… "대기업 감세 같은 거 말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1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예방, 권성동 원내대표와 면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1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예방, 권성동 원내대표와 면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만나 '민생 협치'에 뜻을 모았다.

다만 두 사람은 종부세(종합부동산세) 완화 문제 등에 대해서는 신경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경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권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권 원내대표는 먼저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압도적으로 승리한 것으로 안다. 드디어 이재명의 민주당이 됐다"고 당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마지막도 민생이다'라고 말씀하신 것을 아주 인상 깊게 들었다"며 "이 대표 말씀처럼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협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대리인이라는 점에서 다를 바가 없다"며 "여야 간 공통공약추진기구 등을 만들어서 국민에게 한 약속을 내실 있게 추진하자"고 화답했다.

또 그는 "국회 다수를 점하고 있는 야당으로서 책임과 역할이 독특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국민들을 위한, 국가를 위한 정책 추진에는 당연히 협력할 것이다. 지연되거나 못하는 게 있으면 저희들이 먼저 제안해서라도 할 의사를 갖고 있다"고 피력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던 회동은 여야 협상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종부세(종합부동산세) 완화 문제가 테이블에 오르자 미묘해졌다. 

권 원내대표는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를 완화하겠다고 후보 시절 공약했는데 지금 그 협상이 진행 중에 있다. 그 부분도 관심 갖고 들여봐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대표는 "종부세 문제에 대해선 당에 가급적 협력적 입장을 가지라고 얘기는 하고 있다"면서도 "또 그렇다고 권 원내대표께서 지나치게 과도한 욕심을 내진 마시라. 그런 관점에서 적절한 선에서 처리되길 바란다"고 받아쳤다.

또 이 대표는 "서민들의 영구임대주택 예산을 5조6500억원 삭감했다는데 그렇게 하면 그분들이 갈 데가 없다"면서 "소상공인 골목상권에 큰 도움이 되는 지역화폐 예산도 전액 삭감했더라"며 정부 예산안에 대한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또 "노인과 청년 일자리 예산 삭감도 지나친 것 같다"면서 "초 대기업이나 슈퍼리치에 대한 감세액이 13조원인가 16조원한다더라. 그런 것 좀 하지 말고"라고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야당에서 문제제기하면 논의하도록 하겠다"면서 "민주당과 우리의 재정 철학이 다르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니 앞으로 정부를 불러서 서로 토론하고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서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게 정치라면서요"라며 물러서지 않았고,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식으로 하는 게 옳고 효과가 있는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방식대로 하는 게 결과적으로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것인지는 치열한 토론과 논쟁이 필요한 과제"라고 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선 두 사람이 과거 사법고시 공부를 함께 했던 이력도 '소환'됐다고 한다. 두 사람은 중앙대 법대 선후배 사이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권 원내대표의 부인이 (이 대표의) 미팅을 주선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당시 고시반에 한 2년간 있다가 공부를 더 열심히 하려고 고시반에서 나와 따로 준비를 했다는 이야기도 했다"며 "이 대표는 (권 원내대표의 부인에게) 안부를 전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의원 배지가 아닌 민주당 배지를 단 것을 보고 권 원내대표가 "당 대표 답다"고 덕담도 했다고 한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