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의문으로 가득한 한 청년의 죽음 '기묘한 증발, 그리고 검은 그림자' 편이 방송된다.

1992년 9월 서울, 해외 출장에서 돌아온 박영순(29) 씨는 도착하자마자 아내에게 예상치 못한 소식을 듣게 된다. 출장 간 사이 영순 씨의 3살 아래 동생이 실종되었다는 것이다.

사라진 동생의 이름은 박태순(27)이었다. 가족들은 파출소는 물론 인근 병원까지 모두 돌며 태순 씨를 찾아 나섰지만, 그 어디에서도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마지막으로 목격한 사람은 같은 공장의 동료 직원 김 씨다. 공장에서 회식을 하고 같이 전철을 타고 가다 구로역에서 헤어진 뒤로는 보지 못했다고 한다.

태순 씨의 행방이 묘연한 그때, 그의 친구들이 형 영순 씨에게 깜짝 놀랄 만한 얘기를 한다. 그동안 박태순이 아닌 형 이름으로 살아왔다는 동생. 심지어 취직한 공장이 바뀔 때마다 다른 이름으로 이력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게다가 실종되기 직전, 친구들에게 누군가 자신을 미행하고 감시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평범한 공장 노동자인 그는 대체 누구이며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장트리오의 이야기로 들어본다.

실종 후 9년이 지난 어느 날. 가족들에게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다. 태순 씨를 찾았다는 것. 하지만 태순 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그의 흔적은 차가운 컨테이너 속에서 찾아낸 ‘성명: 미상’이라고 쓰여진 납골함뿐이었다.

어렵게 찾아낸 ‘변사사건 처리결과 보고서’에는 9년 전 태순 씨가 사라지던 날, 집에서 한 정거장 떨어진 시흥역에서 달리는 기차에 치여 두뇌파열로 사망했다고 나와 있었다. 그동안 신원을 알 수 없어 무연고 시신으로 처리되는 바람에 9년이나 소식을 알 수 없었다는 것이다.

태순 씨가 사라지고 동네 파출소는 물론, 병원과 근처 역을 샅샅이 뒤졌던 가족들은 이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고 한다. 9년간 실종됐던 태순 씨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이고 왜 그의 죽음이 가족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던 것일까? 그토록 찾던 아들이 9년 만에 발견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1992년 ‘그날’ 벌어진 한 청년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터리에 지금부터 끝없는 물음표가 던져진다.

스브스 공식 꼬물이의 귀환, 아나운서 조정식이 오랜만에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방문했다. 정규편성 이후 첫 등장한 조정식은 고품격 세트장과 고급스러워진 장도연의 의상을 보고 확실히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았다며 흐뭇함을 내보였다. 스브스 아나운서답게 ‘끝없는 물음표’를 던지는 오늘의 이야기를 듣고 마치 명탐정 코난과 같은 추리를 보여줬다.

물음표로 가득한 큰 눈망울 배우 이윤지가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했다. 풍부한 감성의 소유자인 그녀는 충격, 공포, 슬픔 그리고 분노까지 매 순간 느끼는 감정을 눈으로 표현했다.평소 끈끈한 가족 사랑을 보여줬던 그녀는 오늘 이야기에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다.

노래면 노래, 예능이면 예능, 대세 만능캐 감성 발라더 규현이 장성규의 이야기를 들으러 꼬꼬무에 방문했다. 추리면 추리, 상식이면 상식, 공감이면 공감. 자칭 꼬물이의 위엄을 드러내더니 결국엔 이야기꾼의 자리를 향한 야심까지 내비쳤다. 규현이 푹 빠져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들었던 '꼬꼬무' 마흔세 번째 그날 이야기 '기묘한 증발, 그리고 검은 그림자' 편은 9월 1일 10시 30분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