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손흥민이 히샬리송의 멀티골을 축하했다.

토트넘은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마르세유에 2-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 손흥민, 페리시치, 벤탄쿠르, 호이비에르, 에메르송, 랑글레, 다이어, 로메로, 요리스가 출격했다. 마르세유는 귀엥두지, 타바레스, 바이, 음베바, 사바타 등이 나섰다.

토트넘은 전반에 고전을 면하지 못했다. 마르세유의 강한 압박에 하프 라인 부근을 넘어서는 것이 힘들었고, 중원 싸움에서도 밀리며 마르세유에 주도권을 내줬다. 비록 유효 슈팅은 한차례도 기록하지 못했지만, 번뜩이는 움직임으로 상대의 골문을 위협했다.

그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전반 15분 사바타 골키퍼를 향해 압박을 가했고, 사바타가 볼 컨트롤에서 실수를 범했다. 하지만 이내 침착함을 유지하고 공을 걷어내 위기에서 벗어났다. 전반 41분에도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와 경합을 펼친 뒤 케인에게 패스를 건넸다. 케인의 슈팅은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에도 빛났다. 후반 2분 손흥민은 케인의 패스를 받아 마르세유의 뒷공간을 돌파했다. 이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인 음베바가 태클로 손흥민을 저지했다. 음베바는 최종 수비였음으로 주심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선언했다.

이후 토트넘의 공격이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토트넘은 공세를 펼쳤고, 결국 선제골을 만들었다. 후반 31분 페리시치가 올린 크로스를 히샬리송이 머리로 마무리하며 리드를 잡았다. 곧바로 추가골도 터졌다. 후반 36분 호이비에르가 올린 크로스를 이번에도 히샬리송이 머리로 마무리 지었다. 결국 토트넘은 2-0으로 승리를 챙겼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히샬리송의 멀티골을 축하했다. 손흥민은 개인 SNS를 통해 "특별한 선수들을 위한 특별한 밤 히샬리송! 오늘 밤 분위기 좋다"라며 히샬리송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히샬리송은 해당 게시글에 '푸르 푸르'라는 댓글을 달았다.

히샬리송이 이와같은 댓글을 단 이유가 있다. 토트넘은 지난 7월 프리시즌 훈련 도중 짧은 훈련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푸르 푸르 푸르’라는 제목으로 손흥민과 히샬리송이 출연해 비둘기 포즈를 취한 뒤 "푸르~푸르~" 소리를 내며 댄스를 춘 영상이다. 비둘기는 히샬리송의 애칭이다. 히샬리송은 애칭으로 ‘폼보’라고 불리는데 비둘기란 뜻이다.

사진=손흥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