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이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Try Everything 2022’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

최시원은 오늘(23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Try Everything 2022’의 ‘전 국민 창업오디션’에서 가수와 배우 등 다방면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멀티테이너이자 스타트업 사업가로 초청받아 ‘스타트업의 도전 정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쳤다. 

이날 최시원은 “저는 다양한 도전을 하며 전 세계와 소통하고 있다. 또 몇 년 전부터는 스타트업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현재는 web3.0 기반의 뮤직 IP 플랫폼, 콘텐츠 기획 및 제작 등의 일을 맡고 있다. 스타트업과 함께한 시간 덕분에 오늘 여러분을 이 자리에서 만나게 된 것 같다. 뜻깊은 영광의 시간이다”라고 소회를 밝히며 연설을 시작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어 “늘 새로운 도전으로 가득했던 제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하며, “저는 스타트업은 혁신적인 기술과 시대의 변화를 이끄는 도전 정신의 결합이 아닐까 생각한다. 스타트업에 종사하시는 많은 분들을 뵈니 예상한 것보다 어려움과 실패로 가득했고, 그럼에도 주저하지 않는 도전으로 가득했다. 틀 안에서 행동하지 않았고, 더 나은 것을 위해 나아가는 선구자의 모습을 보았다. 정말 뜨거웠다”라고 창업자들을 향한 진심을 전했다.

또한 최시원은 데뷔 준비 시점을 회상하며, “뚜렷이 정해진 것은 없었고, 모두가 새로운 길을 찾고 나서는 때였다. 끊임없이 고민하고, 묻고, 수정하고, 행동하는 과정의 연속이었다. 꿈을 꿀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고, 그렇게 첫 무대를 온몸으로 흠뻑 적시던 그날의 두려움과 긴장, 그리고 설렘을 잊지 못한다. 감히 비견할 수는 없겠지만, 스타트업에 뛰어드시는 분들도 같은 과정을 겪고 계시리라 생각된다”라고 말해 참여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

더불어 “도전은 위대하다. 차곡차곡 축적된 도전은 대단한 힘을 가진다고 믿는다. 창업은 창업자에게는 인생을 건 담대한 도전이면서, 사회적으로는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엄청난 결실이다. 오늘 참석해주신 투자자분들께서는 이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투자를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하며, 영화 ‘주토피아(Zootopia)’ OST ‘Try Everything’의 가사를 인용해 “여러분! Try everything! No challenge no change. Anyone can dream”이라고 연설을 마쳐 열띤 호응을 받았다.

매경미디어그룹과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는 ‘Try Everything 2022’는 국내외 창업기업, 투자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협력을 모색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로, 최시원 외에도 ‘더 샌드박스’ 창업자 세바스티앙 보르제(Sebastien Borget), 여행, 숙박 플랫폼이자 유니콘 기업인 ‘야놀자’의 김종윤 대표, 미국에서 성공한 한인 창업가로 잘 알려진 ‘눔’의 정세주 대표, ‘골드만삭스’의 이석용 전무 등 저명한 창업가들이 참여해 많은 관심을 모았다.

한편, 기조연설로 또 한번 선한 영향력을 입증한 최시원은 배우로서 오는 10월 5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와 하반기 기대작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 등 줄줄이 이어지는 차기작을 통해 종횡무진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