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일어난 비속어 파문과 관련 “만약 그 용어가 우리 국회를,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윤 대통령의) 전후 발언의 경위라든지 정확한 내용에 대한 정보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난 뒤 회의장을 나오며 박진 외교부 장관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카메라에 포착된 장면이 언론에 보도돼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며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 더불어민주당을 가리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일 (윤 대통령이) 귀국을 하니까 그때 자세한 게 나오지 싶은데, 그런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못 한 상태에서 제가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나라인지 정확히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외교 활동 중에는 비판적인 언론까지도 협조한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다”며 “대한민국 국익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여야의 태도가 무엇인지 이번 기회에 같이 정리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에 대해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지 않았다”며 “대통령실 해명을 믿을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굿모닝경제 김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