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동윤이 지난해 ‘조선구마사’에 대해 전했다.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에서 경찰의 수송선에 오른 범죄자 도일 역을 맡은 배우 장동윤이 23일 인터뷰를 진행했다.

장동윤은 지난해 역사왜곡 논란 등으로 방송을 중단하게 된 SBS ‘조선구마사’ 이후 처음으로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하게 됐다.

이례적인 방송 중단 사태는 배우에게도 충격이 있었을 터. 다시 대중 앞에 서는 것이 부담이 되진 않았냐는 질문에 장동윤은 “장르와는 상관이 없는 거 같아요”라고 전했다.

이어 “그 일 이후로 저도 반성을 많이 하게 되고, 대중들이 좋은 가르침을 주신 거라고 받아들이게 됐어요”라고 밝혔다.

또 “대중들이 지켜봐주시는 것만 해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중문화예술이잖아요, 사랑하고 봐주셔야 하는 거니까요. 아무도 안 봐주시면 의미가 없는 직업이잖아요”라고 말했다.

한편 영화 ‘늑대사냥'은 절찬 상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