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황금가면’ 캡처
사진=KBS2 ‘황금가면’ 캡처

 

KBS2 ‘황금가면’ 23일 방송에 강동하(이현진)가 정신병원에 들어갔다.

강동하와 고대철(황동주)은 서유라(연민지)의 아버지로 추정되는 박상도가 갇혀 있다는 말에 의사로 위장, 정신병원에 갔다.

박상도를 발견한 강동하는 “저희가 모시러 왔습니다”라고 말했지만 오랜시간 감금돼있던 그는 두려움에 떨었다. 강동하와 고대철은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별 수 없이 그를 데리고 빨리 도망쳤다.

또 도움을 준 간호사가 의심을 받을 상황을 피하기 위해 박상도가 그녀를 따돌리고 도망간 것처럼 상황을 꾸몄다.

홍진우(이중문)는 차화영(나영희)가 서유라를 죽이려고 했다는 유수연(차예련)의 말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유수연은 이런 홍진우에게 서유라 뺑소니 사고도 차화영의 짓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혜미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