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정우영이 선발 출전한 가운데 프라이부르크는 패배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4라운드에서 라이프치히에 1-3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프라이부르크의 리그 3연승, 공식전 6경기 무패는 종료됐다.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 그레고리치, 귄터, 도안, 회플러, 에게슈타인, 실딜리아, 리엔하르트, 긴터, 쿠블러, 플레켄을 선발로 썼다. 홈 팀 라이프치히는 은쿤쿠, 실바, 올모, 캄플, 슐라거, 소보슬라이, 할슈텐베르그, 그바르디올, 오르반, 시마칸, 블라스위치를 내보냈다.

라이프치히가 점유율을 확보하며 밀어붙였다. 프라이부르크는 무게중심을 수비에 뒀다. 전반 15분 은쿤쿠가 골대를 맞췄다. 소보슬라이가 빠르게 프리킥을 연결한 걸 그대로 슈팅을 했는데 골대에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23분 그바르디올이 부상을 입어 헨리히를 급하게 투입했다. 전반 24분 정우영이 슈팅을 했는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라이프치히 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25분 실바의 슈팅은 골문 옆으로 향했다. 전반 27분 헨리히 슈팅도 빗나갔다. 전반 34분 시마칸 슈팅은 프라이부르크 수비가 막았다. 전반 37분 오르반 헤더가 자책골이 될 뻔했으나 플레켄이 막아냈다. 전반 39분 은쿤쿠 슈팅도 막혔다. 프라이부르크는 라이프치히 공격 저지를 위해 거친 파울도 마다하지 않았다.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에도 라이프치히가 몰아쳤다. 후반 7분 은쿤쿠가 일대일 기회를 잡았는데 플레켄에게 막혔다. 후반 8분 올모 슈팅도 무위에 그쳤다. 후반 10분 라이프치히 코너킥 상황에서 은쿤쿠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왔다. 이를 시마칸이 밀어 넣어 라이프치히가 앞서갔다. 프라이부르크는 곧바로 살라이, 샤데를 추가해 공격을 강화했다.

은쿤쿠가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11분 소보슬라이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해 차이를 벌렸다. 후반 12분 실바가 득점 기회를 포착했으나 플레켄 선방에 좌절했다.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15분 정우영, 도안을 불러들이고 그리포, 횔러를 추가했다. 라이프치히는 포르스베리를 넣어 대응했다. 후반 21분 쿠블러의 환상적인 중거리골이 나오면서 프라이부르크가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프라이부르크의 반격이 거셌다. 후반 27분 샤데의 위협적인 헤더는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라이프치히는 흐름을 내줬는데 후반 31분 페널티킥(PK)을 얻으며 상황을 반전시킬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포르스베리가 성공하면서 다시 2점차로 벌어졌다. 라이프치히는 포울센, 하이다라, 라움을 동시에 넣어 굳히기에 나섰다. 결국 경기는 라이프치히의 3-1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결과]

라이프치히(3) : 시마칸(후반 10분), 은쿤쿠(후반 11분), 포르스베리(후반 33분)

프라이부르크(1) : 쿠블러(후반 21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