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 사진=홍현희 인스타그램
홍현희 / 사진=홍현희 인스타그램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의 아내이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아들과 함께한 행복한 시간을 공개했다.

홍현희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 얼굴 부었다고 마사지해주는 효자♡”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근데 부기는 빠지는 거 같은데 기분은 쫌 #발 경락”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 속에는 발차기를 하는 아들의 발 앞에 얼굴을 내밀고 있는 홍현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홍현희는 자신의 얼굴을 향한 아들의 발차기를 발 마사지를 받고 있다고 표현하며 아들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홍현희는 지난 2018년 4세 연하 제이쓴과 결혼했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지난 8월 첫 아들을 낳았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