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PC 제공
사진=YPC 제공

'가왕' 조용필이 돌아왔다. 

그는 18일 싱글 '로드 투 트웬티 - 프렐류드 원'(Road to 20-Prelude 1)을 발표했다. 이번 신보는 2013년 크게 히트한 정규 19집 '헬로'(Hello) 이후 9년만이다.

YPC는 "이번 신곡은 '로드 투 트웬티'라는 제목처럼 내년 말 발매를 목표로 작업 중인 정규 20집의 리드 싱글 개념"이라고 소개했다.

1968년 데뷔 이후 19장의 정규음반을 발표한 조용필이 싱글 형태로 신곡을 내는 것은 54년 만에 처음이다. 조용필은 데뷔 55주년인 내년 상반기에는 20집 일부 곡을 담은 미니음반도 계획 중이다.

이번 싱글에는 신곡 '찰나'와 '세렝게티처럼' 두 곡이 담겼다. 두 곡 모두 해외 프로듀서가 작곡하고, 작사가 김이나가 노랫말에 참여했다.

'찰나'는 모든 것이 바뀌는 운명적인 순간인 그 찰나를 포착한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다. 세련된 사운드와 조용필의 감각적인 코러스가 어우러진 팝 록 장르다. '너'로 인해 달라지는 '나'의 모습을 유쾌하면서도 세련되게 표현해냈다. 작사를 맡은 김이나는 "가장 한결같아 보이는 사람에게 변화가 일어나는 것은 '찰나' 때문이다. 어떤 찰나는 사람과 사람 간의 거대한 우주를 새로 만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세렝게티처럼'은 사람들과 부대끼며 좁아진 시야를 드넓은 평원처럼 다시 넓혀 무한의 기회가 펼쳐진 세상을 거침없이 살아가자는 모두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그는 2013년 발표한 19집 '헬로'와 '바운스'(Bounce)로 음원 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당시 조용필은 기존 음악의 틀을 깨고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아이돌 그룹 일색인 가요계에서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해 연말 음악 시상식인 'MAMA'에서는 '올해의 노래상'을 받았다. 

YPC는 "19집이 시대 관통과 세대 통합이라는 사회적인 현상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이번 신곡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조용필은 11월 26∼27일, 12월 3∼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22 조용필 & 위대한탄생'을 연다. 

[뉴스인사이드 강하루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