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미미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미미가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오마이걸 멤버 효정, 유아, 미미가 출연했다.

이날 ‘놀라운 토요일’의 MC 붐은 미미에게 “미미 씨는 솔직히 홍보 거리가 없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미미는 “아니다. 내 건 너무 많아서 문제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나는 사실 ‘놀토’ 스케줄이 유아 컴백 소식보다 빨리 잡혔다”라고 밝혔다.

그런데 미미는 “전화 인터뷰를 하는데 작가님이 ‘유아 솔로 컴백하는 거 응원해주러 같이 오시잖아요’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그런 거였냐’”라고 말하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미미는 “유아는 워낙 슈퍼스타다. 너무 잘나가니까 제가 굳이 안 도와줘도 된다. 내가 하면 오히려 방해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붐은 “그럼 오늘 오로지 본인만을 위해서 홍보할 거냐?”라고 물었고 미미는 “한밑천 당겨야 되니까. 예능인으로서 미미를 알렸다면 오늘은 밈PD로서 개인 유튜브 방송을 좀 알리러 왔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은 전국 시장 속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 가사 받아쓰기 게임을 하는 세대 초월 음악 예능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