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저스트비(JUST B)가 돌아왔다.

21일 저스트비(임지민, 이건우, 배인, JM, 전도염, 김상우)는 소속사 블루닷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미니 3집 ‘= (NEUN)’ 타이틀곡 ‘ME= (나는)’ 발매기념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 (NEUN)’은 평등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앨범이다. 저스트비는 타이틀곡 ‘ME= (나는)’ 무대와 뮤직비디오에서 자유로운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하며, 새로운 콘셉트를 한층 와닿게 표현하고 있다. 이에 멤버들 역시 “지금까지 추구하던 방향성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진 느낌이다. 더 많은 공감을 해주실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라고 자신했다.

이하 저스트비와의 일문일답 전문

Q1. 타이틀곡 ‘ME=(나는)’으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콘셉트 변화를 위해 멤버들이 더 노력한 부분도 있나요?

임지민: JUST B 본연의 색깔을 보여드리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아무래도 이전 곡들이 강렬하다 보니까 파워풀함이나 열정 가득한 눈빛을 보여주려고 노력했었는데, 이번 콘셉트에서는 부드러운 표정이나 자연스러운 미소를 짓는 등 편안한 표정을 많이 지으려고 했습니다. 그게 뮤직비디오에도 잘 표현이 된 것 같더라고요. JUST B가 음악,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더욱 잘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전도염: 지금까지 저희가 추구하던 방향성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진 것 같은데요. 그래서 처음 활동하는 느낌이지만, 안무를 할 때에도 이번에는 음악과 더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부드러운 제스처라던가 안무의 강약 조절에 신경 쓰면서 연습을 했습니다. 이전 곡들로 보여드린 무대보다 더 멋있는 무대를 보여드릴 거라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Q2. 미니 3집 ‘=(NEUN)’에서 평등이라는 메시지를 선택하게 된 계기가 있으실까요? 준비 과정에서의마음가짐도 궁금합니다.

배인: 이전 RAGE 3부작으로는 ‘분노’라는 하나의 주제를 다양하게 보여드렸다면, 새로운 시리즈에서는 ‘평등’에서 시작하여 저희가 전하고자 하는 다양한 주제와 이어지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서로의 다름을 인정해 줘야 하는 시대잖아요. 평등이 가장 중요한 기본권 중 하나인 만큼 더 많은 공감을 해주실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었고요. 그래서 부담보다는 오히려 조금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JM: ‘ME= (나는)’의 뮤직비디오에서도 개개인의 개성은 다르지만, 하나의 큰 틀에서 봤을 땐 모두 같은 사람이고 평등한 존재라는 뜻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앨범을 통해 “우린 다르지 않다”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는데요. 겉모습은 다 다르겠지만 같은 인간이고 감정을 가지고 서로 더불어 살아간다는 메시지에 대해 공감을 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Q3. 저스트비 만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직접 어필해주세요. 이번 앨범과 다양한 무대에서 어떤 점을 특히 주목하면 좋을까요?

이건우: 여섯 명의 멤버가 다른 매력을 갖고 있어요. 외모도 다르게 생겼고, 성격도 정말 다르고, 저희 성도 다 다르거든요. (웃음) 그런데 이렇게 다른 멤버들이 또 하나의 팀으로는 정말 잘 어울린다는 건데요. 다 같은 안무를 하지만 각자만의 포인트들이 있고, 춤선, 음색 겹치는 멤버가 없어서 지루할 틈이 없는 게 매력입니다.

김상우: JUST B는 모든 멤버가 모든 파트를 소화할 수 있는 ‘올 포지션’ 그룹입니다. 멤버들이 다양한 포지션에 있을 수 있다는건 정말 이점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정확하게 “이건 누구의 파트다” 하는 부분 없이 모두가 도전할수 있는 파트이기 때문에, 녹음을 할 때에도 다양한 멤버들의 목소리를 들어가며 완성도 높은 하나의 곡을 만들어 냈다고 생각합니다.

Q4. 저스트비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ONLY B(온리비) 팬분들께 한 마디.

저스트비: 우리 팀을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항상 고마워요♡ 응원과 사랑을 초월해 보답하는 저스트비가 될게요♡

<이예주 온라인기자 yejulee@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