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키움이 24일 퓨처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던 외야수 이형종(33)과 계약기간 4년, 총액 20억원에 계약했다.

키움은 “2023시즌 연봉 1억2000만원을 지급하고, 2024시즌에는 연봉 6억8000만원, 2025시즌과 2026시즌에는 각 6억원씩 12억원을 지급하는 총액 20억원을 보장하는 다년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고를 졸업한 우투우타 이형종은 2008시즌 투수로 LG의 1차 지명을 받고 입단했다. 2015시즌 타자로 전향한 뒤 퓨처스리그에서 적응기를 가졌다. 2016시즌에 타자로 1군 무대에 데뷔한 이형종은 2018시즌부터 2021시즌까지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칠 만큼 장타력을 갖춘 타자가 됐다. 이형종은 타자로 KBO리그 통산 6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1 63홈런 254타점을 기록했다.

고형욱 키움 단장은 “풍부한 경험을 갖춘 주전급 외야수를 영입하게 돼 기쁘다”며 “이형종의 합류로 짜임새 있는 타선이 만들어지는 것은 물론 외야 수비도 더욱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계약을 마친 이형종은 “키움은 열정이 가득하고 파이팅이 넘치는 팀”이라며 “올 시즌 선수단 전체가 하나로 뭉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새로운 팀에 온 만큼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형종은 또 “그동안 응원해 주신 LG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만나게 될 키움 팬 분들께는 즐거운 야구,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많이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