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희재 인스타그램
사진=김희재 인스타그램

취소된 '김희재 단독 콘서트'를 둘러 싸고 입장차를 빚고 있는 공연기획사 모코이엔티와 김희재 소속사 초록뱀이앤엠(구 스카이이앤엠)이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대질조사를 마쳤다.

모코이엔티 측은 "연락두절이던 피의자를 직접 본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라며 "여전히 연락두절인 상태에서 만나 중요한 증거들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에 대한 진실한 사과와 인정을 원했지만 법에 의존하여 금원을 갈취하고 많은 연쇄적인 피해를 일으키고도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했다.

모코이엔티는 올 7월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김희재의 두번째 단독 콘서트 공연기획사였다. 김희재는 당초 지난 7월9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창원 등에서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공연을 10일 앞두고 취소했다. 이에 모코이엔티는 지난 7월 김희재와 소속사 부대표 강모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김희재는 이후 8월 15일 또 다른 단독 공연(썸머 희캉스)에서 13곡을 부르며 무료로 공연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 대질조사에서 모코이엔티는 "김희재측과의 공연 계약은 2022년 7월부터 2023년 7월까지 1년간으로 초록뱀·김희재·모코이엔티 3자간 계약임에도 7월9일 1회 행사 10일전 내용증명으로 계약해지를 통보했다"며 "이후 8월15일 무료콘서트(행사)에서 13곡의 무대를 선보이며 초록뱀과 김희재 측은 경악스러운 대응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김희재 측은 "가요업계에서 행사는 13곡을 부르는게 관례이고, 콘서트는 20곡을 부른다"라고 반박했고, 모코이엔티는 "13만 원을 주고 20곡을 듣겠느냐, 무료로 13곡을 듣겠느냐의 논리처럼 웃기는 소리"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모코이엔티는 김희재와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제출했다. 메시지에서 김희재는 '양사가 빠른 대화를 하셔서 김희재의 멋진 무대를 보여줄 수 있도록 부탁한다'고 했다.

모코이엔티는 "김희재의 메시지 내용으로 미뤄볼 때 두 번째 콘서트는 처음부터 가수가 아닌 초록뱀이 진행할 의사가 없었다는 것으로 보여 진다. 이 지점에 대한 민·형사상 소송 건을 이어갈 것"이라며 재산 및 정신적인 피해 보상에 대한 추가 고소를 시사했다.

모코이엔티와 초록뱀이앤엠은 김희재 전국 투어 콘서트 취소 이유를 두고 장기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모코이엔티는 스카이이앤엠이 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는데 반해 초록뱀이앤엠은 모코이엔티의 출연료 미지급으로 인해 콘서트가 취소됐다는 입장이다. 또 초록뱀이앤엠은 김희재의 중화권 매니지먼트를 맡았던 마운틴무브먼트가 그에 상응하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도 보고 있다.

다음 변론기일은 오는 12월 22일 열린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