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SBS

훈련사 강형욱이 과거 유럽에서 함께 훈련학을 공부한 동료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고 고백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22년 11월 24일 오후 방송되는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에서 강형욱은 남모를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제작진에 따르면 강형욱은 앞선 녹화에서 동물행동학 전문가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를 찾아 최근 고민거리를 털어놨습니다.

TVN
TVN

그는 10~15년 전 유럽에서 함께 공부한 훈련사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훈련사들과 최근까지 연락하고 지내는데 "역겹다", "변했다", "지금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의 환경에 맞춰 실생활과 타협하는 교육을 하고 있지만, 그것 자체가 정말 맞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최 교수는 진심이 담긴 조언으로 강형욱을 위로했다는 후문입니다.

동물훈련사 강형욱은 누구?

 
강형욱 인스타그램
강형욱 인스타그램

1985년생 올해 나이 38세인 강형욱은 대한민국의 반려견 훈련사로 한국에서 반려견을 위한 산책의 중요성이 대중적으로 알려지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이 많습니다.

실제 강형욱은 인지도 면에서는 이제 그 어떤 연예인과 비교해도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는 반려견 교육에 다소 무지했던 2012년, 강아지 언어라 불리는 ‘카밍 시그널(Calming Signal)’을 국내에 도입해 큰 이슈를 일으킨 인물입니다.

카밍 시그널은 강아지의 소리나 움직임, 전체적인 모습 등을 판단하여 스트레스의 정도를 이해하는 것으로 쉽게 말해 ‘동물과의 커뮤니케이션’의 하나라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방송에서 카밍 시그널을 자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현재 전문적인 반려견 교육소로 알려진 ‘보듬 컴퍼니’를 운영 중에 있습니다. 

어렸을 적에 아버지가 강아지 공장을 운영했습니다.강형욱이 20살 되던 해부터 아버지는 강아지 공장을 그만두셨고 현재는 다른 일을 하고 계신다고 합니다.

강형욱 인스타그램
강형욱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어린 시절부터 개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았고 유기견 센터에 봉사활동도 다니면서 애견 훈련사라는 직업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결국 훈련사가 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반고등학교 대신 2주마다 학교를 나가면 되는 방송통신고로 진학을 하고 1999년에 한국장애인 도우미견학교에 훈련사로 들어갔습니다. 2005년에 군대를 제대하고 호주의 애견훈련소로 가서 1년 반, 일본에서 5개월 동안 있었습니다.

 

인식의 전환을 만들어 낸 인물

강형욱 유튜브
강형욱 유튜브

당시의 개 훈련이라는게 강압적 압박훈련이었고 강형욱도 당연히 그 방식으로 배웠기 때문에 그도 오랫동안 압박훈련을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카밍 시그널(Calming Signal)이라는 개념을 접하고 큰 충격을 받은 뒤 2012년 노르웨이로 가서 카밍 시그널 전문가인 투리드 루가스와 안네 릴 크밤을 만나 연수를 받으며 본격적으로 카밍 시그널 공부를 하면서 훈련 방식이 바뀌었다고 합니다.

 

이후 강형욱의 훈련방식은 압박훈련과는 다른 방향을 취합니다. 

문제가 되는 반려견 행동의 문제원인을 개의 입장에서 파악하고 해결해 나가는 방식입니다. 이러한 방식을 통해 반려견이 스스로 생각하게 하고, 보호자가 원하지 않는 행동을 하지 않게 유도합니다.

그리고 애견이 문제행동을 보이는 이유는 보호자가 평소 애견을 다루는 방식이나 습관이 원인이라고 보기 때문에 의뢰 받은 사례견의 문제행동을 자신이 혼자 뚝딱뚝딱해서 고쳐주는 것이 아니라 그 보호자를 교육하는데 중점을 둡니다.

이 때문에 방송을 통해 유명해지기 전에는 자신의 훈련소에 온 보호자들 중 나한테 이것저것 하라고 시키지 말고 그냥 얘가 무는 것만 고쳐달라, 짖는 것만 못하게 알아서 해달라는 식의 요구를 하는 사람들이 많아 설득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합니다.

 

강형욱이 이러한 방식을 택한 것은, 본인이 반려견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방식을 아주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고 그걸 배웠지만, 해당 방식에 대해 많은 회의감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인터뷰를 통해 이미 밝힌 바가 있습니다. 

실제로 방송 등지에서 안전상의 이유로 어쩔 수 없이 개를 제압해야 할 경우 아주 손쉽고 능숙하게 이를 행하는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의 훈련법에 대해 실제 해외에선 많은 비난을 하기도..

KBS
KBS

개와 친하게 살아 온 유럽 국가의 훈련 방식을 한국에 전한 선구자 중 한명입니다. 강형욱이 긍정훈련과 카밍 시그널을 한국에 도입하여 시행했을 때 훈련사들이 기존에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방식과 많이 다르다보니 비판이나 반발도 많았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강형욱의 방법이 각광받는 이유는 이전 세대 훈련 방식의 한계에 대한 반작용 때문입니다. 상명하복만을 목적으로 하는 이전까지의 훈련 방식은 위압적으로 소리를 지른다거나 체인, 막대 등으로 개를 강압적, 폭력적으로 훈련하였고 그 과정에서 반려견이 다치는 일이 비일비재했습니다. 

특히 훈련을 받은 후 사람을 무서워하게 되는 부작용은 보호자 입장에선 같이 살고자 훈련을 시켰는데 이전보다 더 살 수 없게 되거나 억지로 유지되는 일상에 개와 사람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등, 개와 함께 생활하려는 근본적인 이유마저 역으로 무너지게 만들곤 했습니다. 

강형욱은 인간 위주의 입장에서 애견의 행동을 이해하고 고치는 것이 아니라 애견을 하나의 독립적인 주체로 인식하고 애견이 스스로 행동을 바꾸게 유도합니다. 이로써 애견을 존중하면서 현대에 높아진 애견의 위상에 걸맞는 훈련방식으로 주목받는 것입니다. 강형욱은 의뢰인에게 견주, 개주인이 아니라 애견과 함께하는 보호자라는 말을 쓰고 이 또한 인식의 전환을 불러왔습니다.

다만 이러한 교육의 어려운 점 중 하나가 폭력성이 높아진 개들의 행동을 교정하기는 어렵다는 사실입니다. 개가 무언가를 무는 행동의 원인은 매우 다양한데, 어렵지 않게 수정할 수 있는 행동도 있는 반면, 전문 훈련사도 난색을 표할 만큼 곤란한 상황도 존재합니다.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보면 입질을 하는 수많은 개들이 나오는데, 개중에는 강형욱이 난색을 표할 정도로 공격성이 높고 교육이 힘든 개도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 카밍 시그널 방식을 택하면 전문지식도 매우 높아야 하고, 관찰기간이나 교육기간도 매우 깁니다.

KBS
KBS

빠르고 강하게 교정을 하는 알파독 방식에 비하면 오랜 시간과 노력을 요하기 때문에 윤리적인 부분을 제외하면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애초에 개를 키우는 것이 효율과는 거리가 멀며 알파독 방식 또한 어설픈 지식으로 가르치면 많은 부작용을 낳기 때문에 최근에는 이를 대체하는 방식으로 각광을 받습니다. 이는 강형욱이 항상 충분히 개를 키울 만한 환경이 되었을 때만 키우라고 강조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개를 좋아하고 공부한 만큼 현실적인 조언을 많이 해주는 편입니다. '우리 개는 안 물어요~' 라는 소리하지 말고 공격성이 있거나 교육, 미용, 치료를 받는 개에게 안전을 위해 입마개 하는 연습이 평소에 꼭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일반인들과는 다른 개 사랑..'개통령'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강형욱 인스타그램
강형욱 인스타그램

현재 반려견 관련 방송에서 가장 명성을 떨치고 있는 전문가이자 동시에 인플루언서이기도한데, 동물관련, 특히 반려동물 컨텐츠가 사람들의 성향에 따라 논쟁적이고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에게 상당한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키우지는 않지만 평소 반려견 애호가들의 내로남불과 비애호가들에게 보이는 적개심이나 배타성, 혹은 자신들의 행동에 대한 자각이 없는 모습들에 대해 안좋은 인식을 가지고 있던 일반 사람들도 공감을 많이 합니다.

그리고 본인 스스로도 반려견을 키우고 돌본 경험을 바탕으로,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놓치기 쉬운 맹점을 지적하지만 동시에 상대방에게 공감하는 태도를 잃지 않음으로써 호감을 이끌어냅니다.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너무 심하게 공격성을 드러내거나, 심각한 문제를 겪는 반려견들에게 상당히 강한 제스처를 취하거나, 혹은 보호자에게 강한 어투로 팩폭을 시전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에 호평과 반감으로 반응도 갈리고 있습니다.

그가 "어린아이와 개들을 같이 두어서는 안된다"라고 했다는 것은 다소 와전된 말인데, 실제로는 "보호자(성인)없이 어린아이(갓난아기)와 개들만 단둘이 두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보호자가 없을 경우에는 분리를 해놓고 어린아이는 항시 보호자 감시, 보호자 보호 아래 개들과 있어야 한다는 말이며 이는 미국 수의사협회의 권고사항이기도 합니다.

KBS
KBS

강형욱이 방송에서 말했다며 '서열훈련'을 들먹이는 사람들이 있는데, 강형욱은 서열훈련을 부정하는 대표적인 전문가입니다. 물론 견주가 '보호자'로서 개가 불안하지 않도록 동요하지 말라고 상당히 강조하는 편이지만 서열훈련과는 거리가 멉니다.

 

수평적인 회사의 이상적인 모습을 상상하면 됩니다. 상명하복이 아니지만 그렇다고 대리급 이하(또는 프로젝트 팀의 팀원)가 회사(또는 프로젝트)의 방향성에 대한 임원급(프로젝트 팀의 팀장)의 권한을 가지는 건 안됩니다. 그것이 강형욱이 말하는 '보호자'와 '반려견'의 위치입니다. 리드의 권한은 보호자가 가지고 있고, 그 리드하는 범위 안에서는 반려견에게 무한한 애정과 행복감을 주겠다는 상호간의 약속을 강조하는 것이지, 그것이 상명하복식 서열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