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벤투호가 구사하는 전술에 있어 핵심과도 같은 풀백. 오늘 태극전사 측면을 책임질 주인공은 '전북 현대 듀오' 김진수와 김문환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맞붙는다. 한국은 FIFA 랭킹 28위, 우루과이는 FIFA 랭킹 14위다.

킥오프가 임박한 가운데 양 팀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한다. 황의조, 손흥민, 나상호,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 김승규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맞서는 우루과이 역시 4-3-3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수아레스, 누녜스, 펠리스트리, 수아레스, 누녜스, 펠리스트리, 벤탄쿠르, 베시노, 발베르데, 올리베라, 고딘, 히메네스, 카세레스, 로세트가 선발로 출격한다.

벤투호가 마지막까지 고민한 퍼즐은 아무래도 '측면 풀백'이다. 먼저 왼쪽의 경우 김진수가 오랜 기간 회복에 집중하면서 온전한 컨디션이 아니었다. 앞서 부상으로 두 번이나 월드컵에 낙마했던 김진수는 재활에 모든 노력을 기울였고, 가장 중요한 1차전 우루과이전에 문제 없이 선발 출전하여 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오른쪽은 경쟁이 치열했다. 꾸준히 발탁하여 점검했던 김문환, 올해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김태환(울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9월과 11월 A매치에서 발탁되어 존재감을 입증한 윤종규(서울)이 선택지였다. 벤투 감독은 고심 끝에 오랜 기간 출격시켰던 김문환을 선발로 내세웠다.

'전북 듀오' 김진수와 김문환으로 풀백 조합을 벤투호. 우루과이 역시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만큼 공격과 수비 모든 영역에서 역할이 막중하다. 두 선수는 벤투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이 오랜 기간 가다듬었던 측면 오버래핑 역할을 완수해야 하는 중책과 함께 그라운드에 출격할 예정이다.

사진=인터풋볼 장승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