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채널 '인생84' 영상캡처
사진=유튜브채널 '인생84' 영상캡처

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쏘대장에게 고백했다.

24일 기안84가 운영중인 유튜브채널 '인생84'에는 '상남자의 고백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 기안84는 '우리 결혼했어요' 콘텐츠를 찍게 된 쏘대장과 데이트를 즐겼다. 아직 어색하지만 연애를 막 시작하는 달달한 연인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즐겁다. 30대 중후반 넘어가면서부터 연애가 점점 더 잘 안 되고 힘들기 때문에 콘셉트이지만 이렇게 찍는 거 자체를 사실 좀 즐겼다"고 말했다. 

또 기안84는 영상 촬영 종료를 앞두고 "손이나 한 번 잡을까요?"라고 쏘대장의 손을 잡았다. 그는 "설레서 좋았다. 하루가 좀 짧다. 하루 동안 부인해줘서 고마워"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가 소꿉장난처럼 하긴 했는데 조금 묘한 느낌이 있더라. 나는 진심으로 했나봐"라며 "내 짝이 어딘가 있지 않겠나. 내가 보기에 그것만큼 좋은 게 없지 않나. 돈 많이 벌면 뭐 하냐. 다 연애할 때 써야지"라고 사랑하고 싶은 바람을 전했다.

기안84는 마지막에 깜짝 이벤트를 마련했다. 그는 "나중에 또 만나실 의향이 있으면 이걸 받고 없으면 괜찮다. 본능이 이끄는대로 지금 하는 거다"고 무릎을 꿇고 촛불을 건넸다. 

쏘대장은 거절했다. 그러나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콘셉트인지 너무 헷갈리는데 답을 따로 보내줬으면 좋겠어"라고 말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진전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뉴스인사이드 강하루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