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명수 SNS

박명수가 이승기처럼 과거에 정산을 못받은 경험이 있다고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와 함께하는 ‘검색N차트’가 코너가 진행됐다. 이날 DJ 박명수는 ‘이승기 음원 정산 0원’ 사건을 언급했다.

전민기는 “이승기 씨가 소속사에 음원 수익 정산 내역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다”라며 “자기는 자기가 낸 음원이 수익을 못 낸 줄 알고 있었다더라. 회사는 ‘너는 마이너스 가수’라며 수익이 안 난다고 했다”고 사건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옛날 매니저들이 이런 짓 많이 했다. 나도 이런 비슷한 일이 있었다”라며 “시대가 변하면 기획사 하시는 분들도 시대에 맞게 변해야 되는데 주먹구구식으로 하면서 몰랐다고 하고 ‘다 널 위해서 쓴 거’라고 그런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양쪽 얘기를 들어봐야 알겠지만 30년째 연예계에 있는 사람으로서 안준 건 잘 못한 거다”라며 “이승기 씨가 착한 거다. 믿고 간 건데 그걸 이용하면 안 된다. 법적으로 가려내면 된다”고 했다.

최근 이승기는 데뷔 후 지난 18년 간 음원 수익 정산이 0원이었다며 자신이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해 줄 것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요구했다. 이승기가 내용증명을 보낸 일에 대해 소속사 권진영 대표가 소속사 회의 자리에서 쏟아낸 입에 담기 어려운 폭언까지 보도되며 파장이 커졌다.

25일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에게 사과한다. 권진영 대표의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 받은 분들께도 죄송하다"면서도 "이승기에게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른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