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 캡처

가수 보아가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심사를 맡으며 받았던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24일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의 '본인등판'에는 'BoA는 사실 아무렇지 않고 무시하고 있는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보아는 인터넷 커뮤니티 곳곳에 있는 자신에 대한 정보와 댓글들을 직접 읽고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아는 "'갓더비트' 한다고 할 때 어땠냐"는 질문에 "평균연령을 확 올릴 텐데 괜찮겠냐고 했다. '재미 있겠다' 보다는 '내가 낄 자리가 맞나' 싶었다. 어린 에너지여야 하는데 내가 괜찮으려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 보아는 "최근 댄스 서바이벌에 출연하면서 어땠나"라는 질문에 "사실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는 파이트저지로서 심사해야 했던 자신의 역할에 대해 "평가라는 것은 굉장히 주관적이고, 모두가 같은 생각을 할 수는 없는 것 같다. 어떤 심사 프로에서도 호불호는 갈리는 것 같다"며 "평이 마음에 안 드실 수는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굳이 부정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소신발언을 했다.

앞서 보아는 '스트릿 맨 파이터'에 심사위원 격인 파이트 저지로 출연 당시 숱한 악플에 시달렸다. 특히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프라임킹즈가 탈락하면서 도를 넘는 악플이 쏟아지자 법적 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보아는 최근 발매한 신곡 '포기브 미(Forgive Me)'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오랜만에 센 노래를 하고 싶었다. 가사 내용은 본인들의 판단 기준으로 상대를 재단하는 그런 분들에게 '난 사실 아무렇지 않고 무시하고 있는데?'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제 2의 '걸스 온 탑'이 되고 싶단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보아는 "영진오빠 가사가 화가 많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 계보를 이을만한 화가 많은 노래로 생각해주시면 좋겠다"며 "오랜만에 센 캐릭터를 하니까 희열을 느낀다. 그런 보아의 모습을 그리워하셨을 분들께 만족감을 드릴 만한 노래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