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우호협회가 주는 올해의 이민자 영웅상 받는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내 비영리단체인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가 주는 '2023년 이민자 영웅상'(New American Hero Award)에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가 선정됐다.

한미우호협회는 최근 이사회를 열어 올해 '이민자 영웅상' 수상자로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를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1996년 애틀랜타에서 창립된 협회는 2000년부터 한인 이민자로서 미국의 발전에 공헌하고 재미동포의 품격을 높인 이민자를 선정해 이 상을 수여해 왔다.

서울에서 태어난 김 전 총재는 5살 때 부모와 미국 아이오와주로 이민했다. 브라운대를 졸업한 후 하버드대에서 의학박사와 인류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같은 대학 의대 교수로 재직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에이즈 국장을 지낸 보건 전문가인 그는 2009년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아이비리그 대학 중 한 곳인 미국 다트머스대 총장에 올랐다.

2012년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총재직에 올랐고, 2016년 연임에 성공했다.

그는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 명으로 뽑히기도 했다.

이민자 영웅상 시상식은 3월 3일 애틀랜타 벅헤드에 있는 체로키 타운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다. 상금은 2만5천 달러(약 3천만 원)를 준다.

ghwang@yna.co.kr